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왼쪽 하위메뉴로 바로가기

사서가권하는책

HOME > 도서정보 > 사서가권하는책

(안정효의)자서전을 씁시다

(안정효의)자서전을 씁시다

저자
안정효 지음
발행처
민음사
페이지수
324
발행년도
2019

도서내용


나의 삶을 기록하고자 하는 조심스러운 충동,

우리는 누구나 ‘자서전 작가’가 될 수 있다!.
.


저자 안정효는 ‘자서전’, 이를테면 ‘나’를 기록하고 싶어 하는 충동은 지극히 인간적이며 의식주에 대한 바람처럼 당연한 욕구라고 못 박는다.
누구나 뜻하지 않게 태어나서 예외 없이 죽는다.
이렇듯 부조리한 시작점과 최후의 순간 사이를 잇는 인생 속에는 엄청난 영광, 지독한 불명예, 혹은 지리멸렬한 권태가 늘 도사리고 있다.
우리는 종종 먹고사는 문제에 사로잡혀 삶의 의미와 목적을 잊고는 하지만, 아주 가끔씩 ‘나라는 존재는 무엇인가?’ 하는 두렵고도 불가피한 질문을 마주하게 된다.
이때 일종의 해독제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자서전 쓰기’다.
특이한 만큼 특별하지 않을 수 있고, 평범한 만큼 범상하지 않을 수도 있는 우리 인생에 뚜렷한 ‘의미’를 부여하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역시 진지한 반성을 통해 자신의 삶을 기록하는 일뿐이다.


저자는 먼저 ‘자서전 쓰기’의 당위성을 각성시키고, 곧이어 글쓰기를 일종의 특권으로 인식하는 사람들의 통념을 타파하면서 글자를 무기로 백지와 맞서 싸우는 행위가 결코 두려운 일이 아님을 거듭 강조한다.
가령 ‘자서전’은 유명인이나 정치인, 성공한 기업가의 전유물이 아니며, 화술만 잘 갖춘다면 당신의 사회적 지위가 어떠하든, 재산이 많든 적든, 놀라운 무용담이나 기상천외한 경험이 있든 없든 출중한 자서전 작가가 될 수 있다고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역시 ‘글쓰기’의 운명을 좌우하는 것은 ‘화술’이다.
“나처럼 특별할 것 없는 사람도 자서전을 쓸 수 있을까?” 당연하다.
아무리 보잘것없는 인생이라 한들 작품이 될 수 있고, 자서전이 되기에 부족한 삶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저자가 일러 주듯이, 갓 태어난 아기조차 다사다난했던 케네디 대통령만큼이나 ‘자서전’을 집필하기에 충분한 조건을 갖추고 있으며, 따라서 중요한 것은 인생의 분량이나 괄목할 만한 일화들의 누적이 아니라 진정성 있는 자기 성찰과 글과 문장을 참신하게 구성하고 조립할 수 있는 글쓴이의 능력이다.
안정효는 자신의 기나긴 문학 편력을 바탕으로, 효과적인 주제 설정, 이야기 구성 방법과 적절한 문장 활용, 심지어 출판 과정에서 요구되는 제반 사항까지 꼼꼼히 살핀다.


끝으로 저자는 ‘자서전 쓰기’의 실패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우리는 모두 ‘자서전 작가’가 될 수 있지만, 그것이 반드시 ‘성공’을 담보해 주지는 않는다.
글은 일종의 생명체여서 글쓴이의 통제를 벗어나 제멋대로 비대해지기도 하고, 심지어 죽기까지 한다.
그러나 설령 뜻대로 풀리지 않는다고 해서 낙담할 필요는 없다.
‘자서전 쓰기’의 참된 가치는 완성에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삶을 글쓰기로 되돌아보는 과정 자체에 있기 때문이다.
‘자서전’은 허무하게 사라져 버릴 인간 존재를 이 세상에 남기는 하나의 방편이기도 하지만, 스스로를 반성하고 자신의 빛과 어둠을 글로 풀어내는 경과를 통해서 우리는 의식 아래 감춰 둔 열등감과 죄의식을 치유하고, 자신감과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다.
『안정효의 자서전을 씁시다』는 ‘자서전’을 쓰는 데에 필요한 실무적 지식을 첨삭 지도 방식으로 상세히 전달해 주는 동시에, 왜 우리 모두가 적극적으로, 일생에 단 한 번은 꼭 ‘자서전’을 써야만 하는지 열렬하게 가르쳐 준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저자소개

서울에서 출생해 서강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하고, [코리아 헤럴드] 문화부 기자, [코리아 타임즈] 문화체육부장을 역임했다.
『백 년 동안의 고독』 등 130여 권의 작품을 번역했고, 제1회 한국번역문학상 수상했다.
장편소설 『전쟁과 도시』(‘하얀 전쟁’으로 개제)로 문단에 등단하여 『하얀 전쟁』을 영문판 『White Badge』로 뉴욕의 SOHO 출판사에서 펴내, [뉴욕타임즈], [크리스천사이언스 모니터] 등에서 격찬을 받았다.
그 외에 『은마는 오지 않는다』,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 『미늘』, 『번역의 공격과 수비』 등 많은 저술이 있다.
이후 계속해서 『은마는 오지 않는다』, 『착각』 등의 작품을 발표했고, 이 작품들은 영어, 독일어, 일어, 덴마크어 등으로 번역되며 국내에서뿐만 아니라 국외에서도 큰 반향을 일으켰다.
1992년 출간된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는 영화에 대한 안정효의 특별한 안목과 지식을 엿볼 수 있는 작품으로, 『하얀 전쟁』과 더불어 영화로 제작되어 작품의 가치와 작가의 위상을 다시 한 번 인정받기도 했다.
1992년에는 중편 「악부전」으로 제3회 김유정문학상을 수상했다.
번역은 안정효를 설명하는 또 다른 중요한 키워드다.
1975년 가브리엘 마르케스의 『백년 동안의 고독』을 시작으로 전문 번역가의 길로 걷기 시작했고, 수많은 번역 경험을 바탕으로 터득한 영어 관련 지식을 담은 ?안정효의 영어 길들이기? 시리즈는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활발한 번역 활동과 함께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에서 문학 작품의 번역을 강의하기도 했다.
우리말로 옮긴 작품으로는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최후의 유혹』, 『오디세이아』, 『영혼의 자서전』, 『전쟁과 신부』, 마거릿 미첼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버트런드 러셀의 『권력』, 알렉스 헤일리의 『뿌리』, 펄 벅의 『대지』, 밀란 쿤데라의 『생은 다른 곳에』, 조지프 헬러의 『캐치-22』 등이 있으며, 현재까지 38년 동안 150여 권의 책을 번역해 오고 있다.
1982년 제1회 한국번역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안정효는 주말에 낚시를 즐기는 것 외에는 현재도 끊임없이 자신을 담금질하며 집필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이 책 『안정효의 오역 사전』은 저자가 소설가로서 고집하는 문장관과 번역가로서 쌓아 온 노하우가 집약된 결과다.
[예스24 제공]

담당자정보

  • 담당자 : 이강미
  • 전화번호 : 02-2680-5426

퀵메뉴

  • 대출현황조회
  • 신청내역조회
  • 디지털도서관
  • 문화강좌/행사신청
  • 사람책도서관
  • 모바일도서관
  • 홈페이지이용안내
  • 독서 마라톤